현실과 가상세계를 오가는 메타버스 산업

작년 말부터 점점 뜨고 있는 버스가 있다고 하죠? 마을버스? 고속버스? 다 아닙니다. 바로, ‘메타버스’! 어디 목적지를 향하는 자동차가 아니라 가상과 현실을 혼합한 하나의 세계라고 하는데요. 그와 관련된 주식도 이미 오르고 있다고 하는데, 이 메타버스가 뭔지 서울우유와 함께 알아봅시다!

 

tica114j17040173

메타버스란?

메타버스는 ‘가상’을 뜻하는 meta와 ‘세계’를 뜻하는 universe의 합성어로, 1992년 출간된 소설 『스노 크래시』 속 가상 세계 명칭인 메타버스에서 유래합니다. 우리가 사는 현실을 디지털 세계로 확장해 게임이나 업무는 물론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활동을 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이에요.

코로나 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를 많이 이용하게 되면서 각종 회사 업무, 학교 수업, 모임, 취미 등 모든 일상을 온라인에서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온라인 그 이상을 원하게 되었고, 가상 세계로 눈을 돌리게 된 건데요. 사실 그 전부터 가상 세계로 변화하고 있는 시점이었지만 코로나 19 때문에 그 속도가 더욱더 빨라졌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아바타를 통해 사람들과 교류하는 가상 공간만이 메타버스가 아닙니다. 생각 외로 우리 생활에 메타버스는 깊숙이 들어와 있어요.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처럼 시간과 장소의 제약을 받지 않고 일상을 기록하는 라이프로깅 SNS도 메타버스고, 마치 거울처럼 현실 세계의 모습과 정보를 그대로 복사한 지도 앱이나 음식배달 앱도 메타버스라고 할 수 있죠. 마지막으로 한때 전 세계를 뒤흔들었던 증강현실 게임인 ‘포켓몬고’도 메타버스예요. 이렇듯 생각보다 메타버스는 우리 생활과 가까이에 있답니다.

 

ti325049282

메타버스가 부상하는 이유

이때 궁금증이 생깁니다. 코로나 19가 끝나면 메타버스도 끝나는 걸까요? 절대 아닙니다. 메타버스가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메타버스로의 변화가 불가피하기 때문인데요. 일단 팬데믹 이후로 사람들은 새로운 관계와 공간을 맛보게 됩니다. 물리적 연결을 대체할 디지털 교감과 관계 유지 방식에 대해 큰 거부감이 없는 상태고, 이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은 계속될 전망이에요.

또한 비즈니스적으로도 물리적 시공간을 초월한다면 더 많은 소비자를 확보하고 매출을 올릴 수 있기에 여러 시장에서는 메타버스를 이용하게 됩니다. 이에 따른 일자리도 늘어나게 되겠죠. 그래서 젠슨 황, 마크 저커버그 등 잘나가는 IT업계의 CEO들은 ‘메타버스 시대가 오고 있다’, ‘모바일이 오늘의 플랫폼이라면 메타버스가 일류 플랫폼으로 부상하고 있다’ 등 메타버스라는 신대륙에 주목하고 있답니다.

 

tip112s17030115

메타버스 활용하는 법

그래도 여전히 메타버스가 와닿지 않는다면 실제로 메타버스를 활용한 사이트나 앱을 소개할게요. 제일 먼저 말씀드릴 게임은 <로블록스>입니다. 그래픽이 단순한 아바타를 이용해서 즐기는 가상세계 게임인데요. 유치해 보일지라도 미국의 10대 중 절반은 <로블록스>를 즐기고 있고, 유튜브보다 3배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이 <로블록스>의 시가총액도 3년 전보다 무려 27배가량 올랐죠. 중요한 것은 이 <로블록스>라는 공간 안에서 유저들이 이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거예요. 내가 게임을 만들고, 유저들이 내가 만든 게임을 즐긴다면 그에 따른 이익을 얻을 수 있는 거예요. 실제로 이곳에서 인기 게임을 만든 ‘발판츠’라는 이름의 10대는 한 달에 약 3억 원가량의 돈을 번다고 하네요.

미국에 <로블록스>가 있다면 우리나라엔 네이버가 만든 <제페토>가 있습니다. 본인의 실제 얼굴을 바탕으로 한 가상 3D 아바타를 만들고 그 안에서 이용자들과 소통하고 다양한 경험을 하는 AR 기반의 플랫폼인데요. 이곳에서는 명품 브랜드 ‘구찌’가 패션쇼를 하고, 인기 아이돌인 ‘블랙핑크’가 팬 미팅을 진행하기도 합니다. 2018년 출시한 이후로 가입자 수가 2억 명을 돌파하면서 10대들 사이에서 거대 소셜 미디어로 떠오르고 있는 <제페토>! 마찬가지로 이 안에서는 아바타의 옷을 만들어 팔 수 있고, 유저들이 돌아다닐 수 있는 맵을 설계해서 이익을 얻을 수 있답니다.

앞서 소개한 2개가 10대가 주로 이용하는 게임이라면 이번엔 어른이 주목할 만한 메타버스를 소개할게요. 실리콘밸리에서 먼저 시작한 재택근무 가상오피스인 <게더타운>입니다. 아마 재택근무를 하는 회사원이라면 많이 들어봤을 거예요. 채팅은 물론 화상 채팅도 가능하고, 화이트보드를 통해 회의할 수 있으며 문서를 게시해 공유하는 것도 됩니다. 심지어 테트리스처럼 간단한 게임도 할 수 있죠. 이런 것들도 모두 메타버스의 일환이랍니다.

 

tica114j17040155

메타버스 관련 직업

메타버스가 요즘 뜨는 건 알겠고, 그렇다면 메타버스와 관련된 직업엔 어떤 게 있을까요? 가장 먼저 노려볼 만한 건 ‘아바타 디자이너’입니다. 가상 공간인 만큼 아바타를 주로 이용하기 때문에 이를 꾸미는 디자이너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겠죠? 아바타가 입는 의상과 아이템을 제작하고 판매하는 건데, 무엇보다 진입장벽이 낮다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더 나아가 가상 패션의 원단과 부자재를 판매하는 업체도 생겼고, 기업에서는 아바타 개발 사업에 주력하는 팀을 만들 정도라고 하네요.

또 다음으로는 ‘메타버스 건축가’가 있는데, 가상세계에서 아바타가 놀 수 있는 맵(map)을 만드는 일을 합니다. 학교, 콘서트장, 공원 등 실제 세계에 있는 것과 비슷하게 만들거나 하나의 컨셉을 정해 환상의 나라를 세우는 등 다양한 가상 공간을 만들 수 있어요. 메타버스 건축가는 기업이나 이용자들이 의도하는 바를 충분히 구현할 수 있는 디지털 설계 감각이 필요합니다.

마지막으로 ‘게임 개발자’입니다. 앞서 소개한 <로블록스>는 플랫폼 안에서 유저들이 게임을 직접 설계할 수 있는데요. 다른 이용자들이 내가 만든 게임을 즐기면 그에 따른 수익이 들어오는데 이게 꽤 쏠쏠하다고 합니다. 내가 직접 게임 스토리를 짜보고 디자인해서 원하는 게임을 만들어보도록 해요.

 

아무리 봐도 메타버스는 나하고 먼 이야기 같다고요? 하지만 머지않아 곧 찾아올 우리의 미래이자 현실입니다. 앞으로 더 큰 산업으로 발전하게 되는데 그 전에 알아두고 미리 대비하면 좋겠죠? 일단 메타버스 게임부터 함께 즐겨봅시다! :D

덧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