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건강 쉽게 챙기기

제2의 심장이라고 이야기하는 발. 발이 편하지 않으면 몸 전체 컨디션이 망가집니다. 그래서 여행 갈 때나 놀러 갈 때 신발부터 편한 걸 신어야 하죠. 그런데 우리는 막상 몸 건강은 챙기면서 발 건강은 소홀히 하기 마련이에요. 아무래도 눈에 잘 보이지 않다 보니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요. 그렇다면 오늘 저와 함께 발 건강 챙기는 방법에 대해 알아봅시다!

1

제2의 심장, 발 관리하기
발은 26개의 뼈, 32개의 근육과 힘줄, 107개의 인대가 얽혀있는 부위입니다. 신체의 2% 정도만 차지하지만 나머지 98%를 지탱하는, 무시무시한 위력을 가지고 있죠. 또한 하루에 5,000번~8,000번의 걸음을 걷는데 그때마다 체중의 1.5배에 해당하는 하중을 받는다고 생각하면 발은 건강을 생각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신체 부위입니다. 심장과 가장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도 심장에서 받은 혈액을 펌프질해 다시 심장으로 돌려보내는 역할도 하기 때문에 우리 몸에서 매우 중요한 부위예요.

그렇다면 이러한 발에 문제가 생기는 원인은 무엇일까요? 유전 등 여러 가지 이유를 들 수가 있는데요. 일단 교통의 발달로 인해서 옛날보다 덜 걷게 되고, 외적인 미를 추구해서 구두, 부츠 등 발에 맞지 않거나 편하지 않은 신발을 신는 것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비만으로 인해 체중이 과하게 쏠리면 발에 무리가 가겠죠.

발은 문제가 생겨도 손처럼 잠깐 안 쓰면 되는 부위가 아닌, 지속적으로 움직이는 부위이기 때문에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문제가 더 커집니다. 심해지면 일상생활 자체가 불가능해지죠. 발에 문제가 생겨 똑바로 걷지 못하면 무릎, 엉덩이, 허리 등 다른 신체 부위가 고장 나는 건 시간 문제! 발이 얼마나 중요한 부위이고, 잘 관리해야 하는 부위인지 알겠죠?

2

편안한 발 만들어주기
그렇다면 어떻게 발을 편하고 건강하게 만들어줄 수 있을까요?

-족욕 하기
일상생활에서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매일 밤 자기 전, 40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10~15분간 담그는 족욕하고, 발바닥의 아치나 발가락 사이의 작은 근육을 집중적으로 마사지를 해준다면 오늘 하루 동안 발에 쌓였던 피로가 싹 풀릴 거예요. 혈액순환이 잘되기 때문에 잠도 잘 오는 건 덤!

-신발 잘 고르기
우리는 양발의 크기와 모양이 다르고, 아침과 저녁에 따라 다릅니다. 따라서 꼭 신발을 신어보고 결정해야 하며, 아침보다는 발이 부어있는 저녁에 고르는 게 좋아요. 신발을 신고 엄지발가락 끝을 눌렀을 때, 푹 들어가면 신발이 발보다 크다는 뜻이니 약간 눌리는 정도가 좋고, 전체적으로 반 인치 정도의 여유만 두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굽은 5cm 이하가, 굽 높은 신발을 신게 된다면 2시간 이상 신지 않는 걸 권장합니다.

-올바르게 걷기
올바르게 걷는다면 발 건강을 지킬 수 있겠죠? 하지만 많은 사람은 올바른 자세로 걷는 것에 대해 잘 알지 못합니다. 먼저 어깨와 허리는 수직이 되도록 몸을 꼿꼿이 세우는 게 좋고, 11자 걸음을 유지하면서 발뒤꿈치-발가락 순으로 땅에 딛습니다. 턱은 살짝 아래로 당기고, 아랫배와 엉덩이에 힘을 주세요. 만약 발에 잘 맞는 신발을 신어도 자주 삐거나 넘어진다면 균형감각이 잘못된 것일 수도 있어요. 따라서 따라 그에 대한 훈련을 받는 것을 추천합니다.

3

색깔 별로 체크하는 발 건강
손톱과 발톱은 미용으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사실 건강을 체크하는 중요한 지표가 됩니다. 색깔에 따라 건강이 좋은지, 좋지 않은지 판별할 수 있죠. 특히 발톱은 신체구조상 살피기 쉽지 않은 신체부위예요. 따라서 매일 밤 자기 전, 발 마사지를 할 때 발톱의 색깔을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습니다.

 

-검은색 발톱

만약 발톱의 색이 검게 변했다면 타박상으로 인해 멍이 생긴 것일 수도 있어요. 혹은 발이 꽉 조이는 신발을 신었을 때 물리적인 자극이 가해졌을 수도 있죠.
이는 발톱이 자라고, 깎는 과정을 통해 사라지지만 특별한 외부 자극이 없었다면 건강상의 문제 일 수 있으므로 병원에서 검사를 꼭 받아보는 걸 추천합니다.

-흰색 발톱
발톱에 흰색 점이나 선이 있다면 외상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피가 나지 않을 정도의 상처를 입은 거죠. 신발이 너무 작거나 굽이 높을 때 나타나는 현상일 수도 있으니 신발부터 먼저 확인해보는 게 좋아요. 만약 일부분이 아니라 발톱 전체가 하얗게 변했다면, 그리고 표면이 거칠고 잘 부스러진다면 발톱 곰팡이일 수 있어요. 이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병원에 가봐야 합니다.

-푸른색 발톱
검은색을 띨 때와 마찬가지로 멍으로 인한 경우가 많지만 드물게는 건강상의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거나 발톱의 모양에 변형이 생겼다면 반드시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아보세요.

 

고단했던 하루 내내, 모든 피로와 짐을 떠받고 있던 발. 하지만 눈길을 주지 않게 되기도 하죠. 그렇다면 오늘만큼은 힘듦에도 불구하고 묵묵하게 견뎌낸 우리 발에 고마움의 표시를 하는 게 어떨까요? 수고했다는 말과 함께 가볍게 마사지를 해준다면 내일 더욱 더 힘찬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을 거예요! :D

덧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