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건강엔 향긋한 봄나물

봄엔 제철 해산물, 제철 과일이 있지만 뭐니 뭐니 해도 나물만큼은 꼭 먹어줘야 하죠. 다른 계절도 아닌 봄이라서 더욱 향긋한 봄나물들! 살짝 무치거나 국 끓여 먹으면 봄을 뼛속까지 제대로 느낄 수 있는데요. 곧 다가올 봄을 위해 서울우유와 함께 미리 봄나물 종류에 대해 알아볼까요?

01

봄나물로 향긋하게, 건강하게
길고 긴 겨울의 추운 땅속에 몸을 숨기고 있다가 따뜻한 봄이 되자, 살짝 고개를 내미는 봄나물들. 그래서 그런 걸까요. 봄나물에는 생리활성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있습니다. 실제로 성분조사를 했을 때, 다른 계절에 비해 봄에 나는 나물들에는 비타민, 미네랄, 칼륨, 섬유질이 더 많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하는데요. 맛과 영양까지 동시에 챙길 수 있는 거죠. 또한, 제철이기에 더욱 신선해서 식감과 향이 좋아 입맛을 돋아줄 뿐만 아니라, 봄철 감기에 대비해 면역력을 높이고 봄철 춘곤증을 예방하는 데에도 탁월합니다.

02

봄나물 종류
대표적인 봄나물들로는 냉이, 두릅, 달래, 쑥, 미나리, 취나물 등이 있는데 이런 나물들의 공통점으로는 비타민, 미네랄, 무기질이 풍부하다는 건데요. 그 자체로도 영양분이 많아 몸에 좋지만, 조리법에 따라 더욱 효과가 극대화될 수도 있어요. 그중에 몇 가지를 설명해드릴게요.

-쑥
먼저, 봄나물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쑥입니다. 보통 쑥은 파릇파릇 돋은 어린 쑥을 뜯어다 쌀가루와 버무려서 쑥버무리를 쪄먹거나 쇠고기를 다져 넣고 끓인 쑥국으로 요리해 먹는데요. 쑥에는 비타민, 미네랄, 칼륨, 칼슘, 아르테미시닌이 풍부하고, 특히 비타민A가 풍부하다고 해요. 따라서 한 접시(80g)만으로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A를 모두 섭취할 수 있고, 피로 해소도 잘 되죠. 전통의학에서는 쑥이 몸을 따뜻하게 하는 나물이기 때문에 자궁질환 등에 걸린 여성분이 많이 먹으면 좋답니다.

-냉이
냉이 역시 봄을 느끼게 하는 대표적인 나물인데요. 길이는 약 10~15cm이고 몸에 털이 있는 것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온대에 널리 분포되어 있는데, 논밭의 둑이나 들판에서 잘 자랍니다. 비타민A·B1·B2·C가 많고, 다른 나물에 비하여 특히 단백질과 칼슘이 많이 들어 있어 혈관 건강에 좋아요. 생으로 먹어도 좋지만, 소금을 넣은 물에 데치면 씁쓸한 맛이 조금은 사라져 더 맛있고, 살짝 양념한 냉이 무침이나 냉이 된장국도 대표적인 냉이 요리입니다. 이때 냉이는 너무 오래 삶으면 색이 변해 식감이 떨어지기 때문에 살짝 데치는 게 좋아요.

-달래
달래를 캘 때는 보통 작은 삽으로 깊게 파서 흙을 뒤집어 큰 달래만 고르고 작은 것은 도로 흙을 덮어둡니다. 그렇게 캔 달래의 겉잎을 벗겨서 다듬고 깨끗이 씻어서 사용하죠. 이런 달래엔 칼슘과 비타민 A·C가 많이 들어 있고, 마늘에도 들어 있는 알리인과 알리신이 들어 있다고 해요. 달래는 빈혈을 없애주고 간장 기능을 개선해 주는 효과가 있으며, 동맥경화도 예방해준다고 합니다. 특히 봄의 흥취를 돋워 주기 때문에 연한 것은 고춧가루, 진간장, 깨소금, 참기름만 넣고 살짝 무치는 요리로, 굵고 매운맛과 향이 강한 것은 된장찌개에 넣는 요리를 많이 해 먹어요. 혹은 잘게 끊어서 묽게 푼 밀가루에 섞어서 달래밀적을 부쳐도 참 맛있죠. 달래장을 만들어 먹으면 맨밥도 뚝딱 먹을 수 있답니다.

03

봄나물 채취 꿀팁
봄이 되면 산이나 들에 피는 봄나물을 직접 채취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아무렇게나 캐고 먹으면 안 된다는 점~ 봄나물 채취할 때 주의해야 할 점들을 알려드릴게요.

먼저, 아파트 단지나 국도변의 봄나물을 함부로 캐지 마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16년 도심 도로변, 공단 주변, 강가 등 위생 우려 지역 308곳에서 자생하는 봄나물을 분석한 결과, 29곳(9.4%)에서 기준치를 넘는 중금속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해요. 중금속에 오염된 봄나물을 씻거나 끓여도 제거되지 않으니, 반드시 피해야 합니다. 또한, 독초를 식용으로 알 수도 있으니 확실하지 않은 것은 채취하지 말며, 어린싹은 밟지 말고 성장을 위해 최소한은 남겨둡시다. 입을 먹는 나물은 뿌리째보다는 입만 뽑도록 하고, 도구보다는 손으로 직접 채취해주세요.

이외에 봄나물을 먹을 때 주의할 점도 알려드리면, 보통 봄나물은 깨소금 등에 무쳐서 반찬으로 먹는데, 이때 염분 섭취량이 많아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사실 무침보다 더 좋은 조리 방식은 샐러드예요. 올리브유나 참기름을 살짝 뿌려 샐러드로 먹으면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아 몸에 더 좋죠. 게다가 이런 좋은 기름이 나물의 지용성 비타민 흡수를 돕기도 한답니다.

먹는 것만큼 계절이 바뀌었다는 걸 실감할만한 게 없죠. 그만큼 제철 음식은 그 계절이 가장 맛있는데요. 봄나물은 조금만 더워져도 맛이 확 달라지니, 꼭 적당한 시기에 다양한 조리법으로 먹어보도록 해요. 내 옷장과 이불에 봄이 찾아온 것처럼 향긋한 봄나물로 여러분의 입에도 봄이 찾아오길 바랍니다. :D

덧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