밋밋한 대화는 안녕! 이모티콘

여러분은 이모티콘을 많이 사용하나요? 내 생각과 기분을 굳이 문자로 쓰지 않아도 더 풍부하게 표현할 수 있어서 많은 사람이 이모티콘을 사용하곤 합니다. 적은 금액으로 다양하게 ‘모션’을 쓸 수 있으니까 이른바 ‘소확행’의 소비 트렌드에 잘 맞는 것 같기도 하고요. 이에 따라 요즘 모바일 메신저상에서는 이모티콘 사업이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자리 잡고 있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오늘은 밋밋한 대화를 다채롭게 만들어주는 이모티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D

Young indian woman taking a selfie with her face covered by an emoji

이모티콘, 누가 가장 먼저 썼을까?
이모티콘은 어떻게 생겨난 걸까요? 채팅과 문자 서비스가 발달하면서 시작하게 됐는데요.
1982년, 한 대학교수가 딱딱한 공지글에 학생들이 상처받는 것을 보면서 고민 끝에 웃자고 쓴 글엔 ‘:-)’을, 진지한 글에는 ‘:-(‘을 붙이자는 제안을 하게 됩니다. 손가락 몇 번만 움직이면 되는, 아주 간단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그 효과는 좋아서 많은 이의 호응을 얻게 되었는데요. 처음에는 이모티콘이라는 단어보다는 ‘스마일리’라고 불렀다고 해요.

그렇게 시작된 이모티콘. 그러다가 우리가 일반적으로 쓰는 스티커 형태의 휴대전화용 이모티콘은 1999년 일본의 한 통신회사에서는 개발되었습니다. 그 통신회사에서 144개의 얼굴 모양과 손 모양을 표시하게끔 시스템을 만든 거죠. 이렇게 나날이 발전하게 되어 이젠 유니코드에 등록된 이모티콘만 2,000개가 넘는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 역시 PC가 등장했던 시기부터 ‘^^’나 ‘ㅠㅠ’처럼 눈 모양으로 감정을 표현하는 이모티콘이 많았습니다. 그러다가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휴대폰용 의사소통이 문자에서 모바일 메신저로 트렌드가 넘어가게 됐는데요. 간단한 얼굴 모양이 아닌, 색채와 동작과 소리가 더해진, 더욱 화려한 이모티콘을 주고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자연스럽게 많은 이들이 구매하게 되고 디자이너들은 앞다퉈 신상 이모티콘을 내놓게 되었죠.

Coworkers with smiling face on couch in the office

이모티콘의 트렌드와 유행
모든 산업에는 트렌드가 있듯이 이모티콘 역시 트렌드와 유행이 있습니다. 이것도 연령에 따라 성별에 따라 다른데요.

먼저 1020 세대는 단순하고 어쩌면 하찮게 느껴질 수 있는, 내가 만들어도 되겠다 싶은 ‘병맛’ 느낌의 이모티콘을 선호한다고 해요. 그래서 정교한 이모티콘보다는 그림판으로 죽죽 그어 만들어진 듯한 ‘대충티콘’이 크게 히트를 쳤죠. 이모티콘 안에 글자를 거의 넣지 않아서 의미 전달보다는 ‘재미’ 요소를 더 중시하는 거라고 판단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물론 개나 고양이, 토끼처럼 귀여운 이미지를 앞세운 이모티콘은 꾸준하게 인기 있어왔어요. 연인간에 사용하면 좋을법한 애교부리는 이모티콘들을 말이죠.

다음 3040 세대는 좀 더 색채가 화려한 이모티콘을 선호합니다. 과장된 얼굴과 표현, 많은 양의 글자가 들어있는 이모티콘을 자주 사용하는 거죠. 이들은 젊은 세대와 반대로 재미보다는 의미 전달에 더 중점을 주는데요. 이모티콘의 행동 하나하나에 의미를 찾고 대화를 이어나가는 현상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게다가 새로 구매하는 것보다는 기본 이모티콘을 더 많이 활용한다는 점에서도 달라요.

그렇다면 앞으로 이모티콘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현재 삼성과 애플에서 시도하고 있는 것이 바로 AR 기술을 이용한 이모티콘인데요. 내 얼굴과 표정을 읽어 그 자리에서 바로 나와 닮은 이모티콘을 만들어주는 거죠. 아직 사용자들 사이에서 크게 상용화되진 않지만 기존에 캐릭터를 선택해야만 했던 것에서 벗어나 내 표정으로 이모티콘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 이 시장에 큰 반향을 불러올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Customer service evaluation form with male hand drawing pink check mark on poor.

이모티콘의 활용법
그러면서 스마트폰 모바일 메신저는 누구나 이모티콘을 만들 수 있게끔 문을 열어뒀는데요. 특별한 능력이나 기술이 필요 없어도, 전공자가 아니더라도 본인이 생각하는 이모티콘 아이디어가 있다면 개발하고 제작해서 수익을 창출할 수 있어요. 그러면서 정말 다양하고 특색있는 이모티콘이 많이 나와서 본인의 취향에 맞는 이모티콘의 선택폭 역시 넓어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된다면 의사소통뿐만 아니라 사회 여러 방면에서 활용할 수도 있겠죠? 이미 다양한 브랜드에서는 이모티콘을 활용한 마케팅 방식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회사 브랜드 로고나 주력 제품을 캐릭터화해서 소비자들에게 이모티콘을 뿌리는 형식으로 말이죠. 서울우유 역시 나100%를 캐릭터로 만들어서 이모티콘으로 소비자에게 찾아간 적이 있답니다. 또한 사업을 홍보해야 하는 정부 기관도 마찬가지예요. 물론 장애 복지 분야에서도 활용할 수 있어요. 기본적으로 이모티콘은 비언어적 메시지이기 때문에 청각장애인 학생들의 수업이나 의사소통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고 하네요.

게다가 이모티콘으로 사람들에게 친근함을 느끼게 한 뒤, 실제로 인형이나 다른 상품으로 개발해 새로운 수입을 창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면 만화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고요. 기존에 만화 속 인기 캐릭터가 이모티콘화 되는 것에서 반대되어, 이젠 이모티콘 캐릭터가 새로운 분야로 진출하는 세상이 온 거예요. 이모티콘의 활용이란 정말 다양하답니다.

 

‘네’라는 딱딱한 말보다 귀여운 이모티콘을 쓰면 감정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해주고, 부드러운 대화를 이어갈 수 있어요. 이모티콘 사업 역시 상당한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는 또 어떤 재치있는 이모티콘이 등장해서 웃음을 줄지 기대가 됩니다! :D

덧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