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에 맞이하는 입추? 달력 속 24절기에 대해 알아보자!

곧 다가오는 7일은 ‘가을의 문턱’이라는 불리는 입추(立秋)인데요. 그런데 가을은커녕 여전히 날씨는 한여름에 있는 것 같이 너무 덥습니다. 우리는 보통 계절과 날씨를 얘기할 때 ‘절기’를 얘기하곤 하죠. 1년에 24번을 보내는 절기는 왜 실제 날씨와 맞지 않는 걸까요? 오늘 서울우유는 24절기에 대한 흥미로운 내용을 갖고 왔습니다! :D

 

cm27013146

24절기란?

24절기는 태양의 위치에 따라 계절적인 구분을 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황도에서 춘분점을 기점으로 15도 간격으로 점을 찍은 24개의 기간을 뜻합니다. 즉, 태양의 궤도를 24등분 해서 추위와 기후변화 등 시기의 특징에 따라 이름을 붙인 거죠. 그래서 계산하면 매달 두 번씩 다른 절기가 찾아오는데, 24절기의 순서를 알아두면 이어질 날씨의 변화를 쉽게 예측할 수 있답니다.

 

보통 24절기는 4개의 그룹으로 분류할 수 있어요. 우리가 익히 들어왔던 춘분, 추분, 하지, 동지, 입춘, 입하, 입추, 입동은 계절의 변화를 의미하고 소서, 대서, 처서, 대한은 더위와 추위를 뜻합니다. 그리고 우수, 곡우, 소설, 대설은 눈이나 비처럼 강수 현상을 의미하고 백로, 한로, 상강은 수증기 응결을 의미합니다. 그 외에 계절에 따라 만물이 변화한다는 뜻이 있는 소만, 만종, 경첩, 청명이 있어요.

 

cm280017137

24절기 유례

그렇다면 24절기는 어떻게 하다가 만들어진 걸까요?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농경사회에서는 날씨가 중요해서 기후를 예측하는 게 필수였기 때문인데, 중국 주(周)나라 때부터 24절기가 시작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에 한국으로 전파되었는데, 정확한 국내 도입 시기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삼국시대 이전 역사가 기록된 문헌에도 24절기에 관한 내용이 있는 것을 보면 꽤 오래전부터 선조들이 절기를 애용했던 것 같습니다.

 

달력상의 절기와 실제로 느끼는 날씨가 다른 이유도 바로 이 유례에 있는데요. 24절기가 중국 춘추전국시대 중심지였던 황하강 유역의 특징에 맞춰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위도와 위치가 다른 한반도에서는 실제 날씨와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어요. 실제로 우리나라 속담 중에 “대한(大寒)이 소한(小寒) 집에 놀러 갔다가 얼어 죽었다”는 표현이 있고, 여름철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뜻인 대서(大暑)보다 약 2주 뒤가 최고 기온이 높게 나타납니다. 그러니까 올해 대서가 7월 22일이니까 실제로 가장 더운 시기는 입추 정도인 지금인 거죠.

 

trd014tg0141

24절기의 기준은 음력일까? 양력일까?

우리나라는 특이하게 하나의 날이 2개의 날짜를 가지고 있죠. 바로, 양력과 음력 때문인데요. 양력은 태양의 운동이 기준으로, 음력은 달의 운동을 기준으로 날짜를 정한 것입니다. 가끔 생일이나 명절을 챙길 때 이 음력과 양력 때문에 헷갈린 적이 많죠. 그렇다면 24절기는 음력과 양력 중 어떤 기준으로 정하는 걸까요? 보통 추석과 설날처럼 음력을 기준으로 한다고 생각하지만 놀랍게도 양력이 기준입니다. 왜냐하면 절기는 농경사회에서 필요에 의해 만들어진 것인데, 음력은 양력보다 한 달가량 늦어서 계절의 변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농사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계절은 양력에 의한 거기 때문에 절기 역시 양력을 기준으로 사용하게 됐다고 하네요.

 

tica101m18110132

24절기에 포함되지 않은 절기

그런데 24절기를 쭉 보다 보면 가장 익숙한 이름들이 보이지 않습니다. 바로, ‘초복, 중복, 말복’인데요. 항상 이날이 되면 ‘복날’이라고 해서 삼계탕처럼 뜨거운 닭 요리를 먹어서 몸보신해야 하죠. 그런데 사실 이 삼복은 24절기에 포함되지 않는 날이랍니다. 그뿐만 아니라 전통적으로 이어져 오던 한식, 단오, 칠석도 절기라고 부르지 않아요.

 

왜냐하면 이들은 24절기처럼 규칙적으로 있지 않기 때문인데요. 보통 초복은 하지로부터 세 번째로 돌아오는 경일(60개의 간지 중 경(庚)자가 들어가는 날)이 되고, 네 번째 돌아오는 경일이 중복입니다. 그리고 말복은 입추가 지난 뒤 첫 번째 경일이라 그 기간이 일정하지 않죠. 삼복은 옛날 농경사회에서 사용하던 절기와는 다른 결이랍니다.

 

굳이 날짜에 연연하지 않아도 절기에 맞춰 날씨에 대비하고, 삼복에 맞춰 보양식을 챙겨 먹으면서 무더위를 이겨낸다면 이 지옥 같은 여름도 곧 지나가겠죠? 오랜 세월 선조들의 지혜를 잘 받아들여서 올여름은 안전하고 조금이나마 시원하게 보내길 바랄게요!

덧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