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여름에 힘나게 해줄 음식

연일 기온이 높다 보니 그토록 치솟던 입맛이 사라지고 있는 요즘인데요~ 입맛이 없어 음식을 잘 안 먹게 되고, 몸은 자연스레 약해지는 악순환의 반복입니다. 더울수록 더 잘 챙겨 먹어야 하는 법! 여러분의 요즘 입맛은 어떤가요? 더운 여름, 지친 여러분들을 힘 나게 해줄 음식들 몇 가지를 서울우유가 소개할게요!

B29

더위에 입맛이 없을 때 음식
– 오이를 활용한 요리
여름 식자재의 여왕이라 할 수 있는 오이. 수박, 참외, 복숭아와 함께 수분이 많은 여름 제철 채소라 불리죠. 수분 함량이 무료 95%에 달하는 오이의 표피에는 항발암 작용을 하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하게 들어있는데, 무더위로 깨진 생체리듬 탓에 떨어지는 면역력을 향상하는데도 좋습니다. 이러한 오이의 면역력 향상 효과로 여름에 자주 걸리는 냉방병, 배앓이와 같은 질환도 극복할 수 있죠. 따라서 여름철에는 오이로 냉채, 냉국, 무침으로 먹으면 아삭한 오이의 식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으면서 수분 보충과 갈증 해소에 큰 도움이 됩니다.
– 칼라만시
요즘 뜨고 있는 핫한 열대과일인 칼라만시. 많은 다이어터들에게도 큰 인기죠. 귤과 비슷한 맛으로 한국인들에게도 크게 이질적이지 않고, 얼음을 동동 띄운 아이스티, 에이드, 드레싱 등 다양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눈이 번쩍 뜨일 만큼 상큼하고 독특한 맛으로 집 나간 여러분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답니다.
– 묵사발
도토리묵, 메밀묵, 우뭇가사리 등 부드러우면서 쫄깃한 식감의 묵과 상큼한 국물이 담긴 묵사발 한 그릇 먹으면 더운 열기가 쑥 내려가죠. 신김치를 송송 썰어 넣어 살짝 매콤하게 먹어도 좋은 묵사발은 식사 전 식욕을 돋우기 위해 애피타이저로 가볍게 먹거나 끼니 사이에 출출할 때 먹곤 합니다. 혹은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다이어터들에게도 좋아요. 입맛이 없다면 일단 살얼음 동동 뜬 시원한 묵사발 한 그릇 먹고 시작합시다!

X3

 원기회복! 기력 충전 음식
– 삼계탕
여름날 기력을 충전하는 대표적인 음식인 삼계탕. 복날마다 꼭 챙겨 먹어줘야 하죠. 대추, 인삼, 은행 등 다양한 약재료와 식자재를 넣고 푹 끓인 삼계탕은 떨어진 면역 기능을 보강해줘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찹쌀을 품은 닭의 야들야들하고 쫄깃한 살은 허기진 배도 든든하게 채울 수 있어요.

그런데 잠깐, 어쩌다 복날에 삼계탕을 먹게 됐을까요? 그 이유를 알기 위해선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야 하는데요. 주로 채소와 과일로만 식사하고 농사지어 신체활동도 많고 땀을 많이 흘리던 시절, 여름에 체온 조절과 혈압이 떨어지는 상황을 예방하기 위한 국물류 섭취, 동물성 식품을 통한 열량 보충은 꼭 필요했어요. 따라서 키우던 닭을 잡아 몸을 보신하는 것이 오늘날까지 이어진 거랍니다. 참고로 올해 초복은 7월 17일, 중복은 7월 27일, 말복은 8월 16일입니다. 한창 더운 날 삼계탕 한 그릇이면 올여름도 끄떡없을 거예요!

– 장어구이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한 장어는 고려 시대 왕들도 즐겨 먹었다고 합니다. 철 성분이 많아 빈혈과 골다공증 예방 효과가 있고, 고단백 식품으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좋은 음식입니다. 또한 일반 생선보다 150배 함량의 비타민 A가 함유되어 있어 성인병 예방에도 좋죠.

사계절 보양식이지만 특히 날씨가 따뜻해지는 요즘이 장어의 제철! 살이 통통하게 오른 장어는 양념보다는 담백한 소금구이로 먹으면 부드러우면서 쫄깃한 맛을 즐길 수 있답니다. 여기에 생강도 함께 넣어주면 장어가 가진 단백질과 지방의 소화 흡수를 돕고, 비린내도 잡아준답니다. 장어구이든 장어탕이든 장어 덮밥이든 다양한 방법으로 장어를 맛보도록 해요!

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기력을 보강해야 할 시기인 요즘. 체력과 입맛이 떨어지지 않도록 미리 준비해야겠죠? 앞서 소개한 음식들과 함께 적절한 운동도 해준다면 더 건강하고 더 맛있게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거예요!

 

 

덧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