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피는 꽃과 꽃말에 대해 알아보자

겨울은 날씨가 춥다 보니 식물이나 꽃이 거의 죽거나 시들어 있는데요. 이런 쓸쓸한 계절에도 꿋꿋하게 꽃을 피워내는 식물이 있답니다. 추운 겨울에 홀로 피어나서 더욱 사랑받는 겨울 꽃들! 어떤 것들이 있는지, 서울우유와 함께 알아봐요!

 

tip004t112953

동백꽃

겨울 꽃의 가장 대표적인 식물은 동백꽃이죠. 이름부터 겨울에 핀다고 해서 겨울 동(冬) 백(柏) 인데, 나무에서 자라기 때문에 동백나무로도 불립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와 부산, 여수 등 비교적 따뜻한 아래 지방에 많이 피며, 바닷가에서도 핀다고 해 중국에서는 ‘해홍화’라고도 합니다. 동백꽃은 새하얀 눈과 무척 잘 어울리는 짙은 붉은색의 꽃잎, 짙은 초록색의 이파리를 갖고 있어요. 왜냐하면 겨울에 피기 때문에 곤충이 꽃가루를 나를 수 없어 붉은색으로 새의 눈길을 끄는 거라고 하네요.

 

동백꽃은 꽃이 피었을 때에도 예쁘지만 떨어질 때가 훨씬 아름답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꽃이 질 때, 꽃잎이 통째로 떨어져 아름다움이 이루 말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동백꽃의 꽃말은 ‘기다림, 애타는 사랑, 그 누구보다 당신을 사랑합니다’라고 합니다. 사랑하는 연인에게 선물하기 딱 좋은 꽃이죠.

cm27011951

수선화

노란빛을 뽐내며 청순하게 피는 수선화. 우리나라에서는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꽃이 피고 지고를 반복하는데요. 보통 제주도와 거제도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습니다. 수선화는 설중화(雪中花)라고도 불리며, 이름 그대로 눈 속에 피는 꽃이라는 뜻이 있다고 합니다. 또한 향기가 좋고 하나의 꽃줄기에 여러 개의 꽃이 피어 관상적으로 매우 아름다운 게 특징입니다.

 

수선화 하면 그리스 신화를 빼놓을 수 없지요. 고대 그리스 시대 나르키소스라는 청년이 호수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반해 결국 호수에 빠져 죽게 됩니다. 청년이 죽은 후, 그 자리에 피어난 꽃이 수선화라고 해요. 그래서 수선화의 학명은 ‘나르키소스’랍니다. 이런 신화 때문에 수선화의 꽃말은 ‘자기애, 어리석음’이라는 의미가 있어요.trd032tg08662

시클라멘

겨울 꽃 중에서도 재배가 용이해 키우기 좋은 시클라멘. 실내 환경에서도 잘 견뎌 겨울 화초로 유명합니다. 시클라멘의 꽃 모양은 마치 새가 하늘을 나는 모습을 연상합니다. 그래서 시클라멘의 유래를 보면 ‘봄의 선녀 시클라멘이 하늘을 오르내릴 때 입던 옷이 꽃으로 피어났다’는 기록이 있다고 해요. 대표적으로 진분홍색을 띄지만 보라색, 주홍색, 흰색의 시클라멘도 많이 유통되고 있으며, 빛과 개화 정도에 따라 색이 변하는 품종도 있다고 합니다.

 

시클라멘은 마치 고개를 숙인 채 땅을 쳐다보고 있는 모습 같기도 합니다. 그래서 꽃말은 ‘수줍음, 겸손’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어요. 반대로 시클라멘의 붉은 색상이 뜨거운 마음을 상징하기 때문에 ‘시기, 질투’라는 뜻도 있답니다. 참고로, 시클라멘은 중세시대에 상처 치료, 탈모 치료 등 민간요법으로도 많이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tc00240013430  복수초

마지막으로 소개할 꽃은 작지만 강한 꽃, 복수초입니다. 복수초는 이른 봄에 꽃망울을 터뜨려 ‘봄의 전령사’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데, 일 년 중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식물입니다. 키는 10~15㎝ 정도로 작고 아담하지만 눈을 뚫고 나올 정도로 힘이 세다고 하네요. 실제로 활짝 핀 복수초는 꽃 속의 온도가 50cm 떨어진 주변보다 7도 이상 높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고 합니다.

 

복수초는 복 복(福)과 수명 수(壽)라는 뜻을 가지고 있어 장수를 기원하는 식물이기도 해요. 그래서 일본에서는 새해 인사를 할 때, 복수초를 선물한다고 합니다. 또한 눈 속에 피는 연꽃 같다고 해서 설련(雪蓮)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며, 얼음과 눈 속에서 핀다고 해서 얼음새꽃, 눈색이꽃 등 예쁜 우리말 이름도 갖고 있답니다. 이러한 복수초의 꽃말은 동양에서는 ‘영원한 행복’을 뜻하고, 서양에서는 ‘슬픈 추억’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오늘은 겨울에 피는 꽃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모든 게 앙상해지는 추운 겨울이기 때문에 꽃 한 송이 한 송이가 더욱 소중한 것 같아요. 여러분도 겨울 꽃처럼, 힘든 시기일수록 그 누구보다 빛나는 사람이 되길 바랍니다. :D

덧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