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땀띠 관리하기

더운 여름철에 땀을 많이 흘리면 땀띠가 종종 생기곤 합니다. 땀띠는 땀이 원활히 표피로 배출되지 못하고 축적되어 작은 발진과 물집이 발생하는 질환인데요. 아직 체온 조절이 미숙한 아이들은 온도, 습도와 같은 외부 환경 변화에 굉장히 민감해서 잘 걸리는 질환이기도 하죠. 게다가 어른보다 땀을 분비하는 땀샘의 밀도가 높고 흘리는 땀의 양도 많아서 땀띠가 자주 생긴답니다. 따라서 오늘 서울우유는 아이들의 땀띠를 관리할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Baby boy scratching his arm

잘못된 땀띠 관리법
땀띠는 따뜻하고 습기가 많은 환경에 있을 때 잘 생깁니다. 따라서 만약 땀을 많이 흘려 땀띠가 생겼다면 피부에 오래 머물지 않도록 깨끗하게 관리해주고, 최대한 시원하고 통풍이 잘되게 해줘야 쉽게 없어집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알고 있는 잘못된 땀띠 관리법부터 알아봐요!

– 땀이 흐르는 부분에 수건을 두르는 것은 금물
부모님들은 보통 아이들 목에 땀이 날 때 수건 많이 둘러주시는데요. 땀이 발생하면 수건으로 스며들 거로 생각하죠. 하지만 이 방법은 우리 아이들의 연약한 피부에는 오히려 해로운 방법이라고 합니다. 수건 속으로 스며든 땀은 결국 습도를 높이고, 여름철 예민해진 피부에 마찰이 생겨 땀띠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해요.

– 파우더 사용은 금물
특히 기저귀를 착용하는 아기들은 엉덩이나 허벅지처럼 마찰이 잘 일어나는 부위에 땀띠가 생길까 봐 파우더를 톡톡 두드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파우더의 입자가 아이의 땀구멍을 막아 세균을 증식시킬 위험이 있어요. 땀띠가 나면 아이의 피부는 평소보다 예민해지기 때문에 이런 파우더는 절대 금물! 차라리 자극이 없는 시원한 수딩젤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02

올바른 아이들 땀띠 관리팁
그렇다면 아이들의 피부 건강을 위해 올바른 땀띠 다양한 관리 팁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 자주 씻고 잘 말려주세요.
땀이 났다면 곧바로 물로 몸을 씻고 잘 말려주는 게 중요합니다. 만약 당장 샤워가 힘든 상황이라면 물수건이나 손수건에 미지근한 물을 적셔 땀이 나는 부위를 깨끗하게 닦아주세요.

– 목욕할 때 너무 시원한 물은 금물
목욕할 때는 뜨거운 물, 차가운 물을 피해서 아이들 체온과 비슷한 정도로 조절해주세요. 목욕시간은 되도록 10분, 최대 15분이 넘어가지 않도록 해야 아기가 지치지 않고 피부에도 자극이 많이 가지 않는답니다.

– 통풍 잘 되는 옷 입혀주세요.
일단 땀이 난 옷은 자주 갈아 입혀주는 게 좋습니다. 옷을 입힐 때는 땀 흡수가 잘되는 얇은 면 소재 옷을 입히는 게 좋아요. 또한 통이 넓은 옷을 입혀서 바람이 잘 통하게 해주시고, 너무 꽉 끼는 옷은 피해 주세요.

– 수분 가득한 과일과 채소를 먹여주세요.
오이, 수박 등 열을 내리고 혈액을 시원하게 하는 효과가 있는 신선한 채소와 제철과일을 챙겨 먹여서 아이들의 빠져나간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는 것도 땀띠 예방의 지름길!

03

땀띠에 좋은 음식
열로 생기는 땀띠에는 차가운 성질의 과일이나 채소, 소염과 해독 작용을 하는 음식을 먹으면 좋습니다. 이때 좋은 음식은 우엉인데요. 우엉에는 타닌 성분이 풍부한데, 이 타닌 성분이 소염과 해독, 수렴 작용을 해주기 때문에 항염증 작용, 항알레르기 작용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이러한 우엉은 차로 끓여 먹어도 좋고, 우엉의 뿌리나 잎을 물에 진하게 삶은 뒤, 목욕한 후의 몸에 발라주는 것도 좋아요.

또한, 비타민C 역시 땀띠에 좋은 성분! 비타민C는 뜨거운 환경에서 몸이 적응하도록 돕는 역할을 하는데요. 땀띠나 발진을 방지하기 위해서 하루 1000mg 정도의 비타민C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게다가 비타민C는 콜라겐 형성을 도와 피부 세포의 재생을 원활하게 하는데, 한여름의 자외선에 손상된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죠. 따라서 여름일수록 비타민C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타민 C를 일일이 챙겨 먹기 힘들다면 서울우유 <비타민이 살아있다> 제품은 어떤가요? 일반 우유에는 부족한 영양성분인 비타민 C를 강화한 제품으로, 이 우유 한 컵만 마시면 일일 권장량의 비타민C가 무려 30%나 섭취된다고 해요. 어른들은 물론, 아이들의 간식으로 시원하게 한 컵 마시면 좋겠죠?

올해는 10월까지 더워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입추가 지나면서 무더위가 한풀 꺾이나 싶더니, 아직 여름의 무더위는 끝나지 않은 것 같네요. 여름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써야 할 땀띠. 서울우유가 알려드린 방법으로 아이들과 함께 뽀송뽀송한 여름 보내길 바랄게요!

덧글 남기기